시골길을 달리는 꼬마열차 이야기 - 경원선 통근열차(초성리~한탄강)[2019.03.01]


 평소같이 지내던 어느날 코레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보게 되었습니다. 다름 아닌 경원선 통근열차가 올해부터 운행이 중단될 예정이라는 소식이었습니다.



 그렇게 또 하나의 기억이 현실에서 사라져가게 된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경원선 끝자락까지 다녀와 보았습니다.



통근열차를 타고 초성리역에 도착하였습니다. 역에서 내린 손님은 저 한 사람 뿐이더군요.



열차는 저만 이 곳에 내려다놓고 역을 떠납니다.



소요산역을 떠나자마자 가장 먼저 우리를 맞이하는 초성리역입니다.



아직까지 경기도에서 이러한 모습의 운영중인 간이역을 본다는 것은 종종 신기한 일입니다.



물론 바로 다음역인 소요산역까지 통근열차보다는 버스를 이용해 한승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승차권을 발권해주는 역무원은 근무하지 않고 있습니다.



경원선 통근열차가 다니는 구간의 역들에는 다음과 같이 역을 소개하는 안내문이 붙어있습니다.



역 입구에서 바라본 모습.



역앞의 모습만 봐도 사람들이 거의 이용하지 않을것 같이 작아보입니다.



역 인근 건널목에서 바라본 초성리역의 모습



역 바로 앞 슈퍼에 고양이 한 마리가 문 앞에서 낮잠을 곤히 자고 있습니다.



이 정도 규모의 역은 부산에 있는 사상임시역과 조금 비슷한 크기인 것 같습니다.



열차타는곳 출입문과 열차시간표



지역에 있는 시골역이서도 구경하기 힘든 집표함이 보입니다.



초성리역의 플랫폼 모습입니다. 저 멀리 시멘트 사일로가 보입니다.



가로등에 붙어있는 초성리역 역명판



동두천~연천 구간 공사를 위한 사무실이 있군요.



어느덧 역에서는 열차가 들어온다는 안내가 들려오고



소요산에서부터 출발하는 열차가 다가옵니다.



백마고지행 통근열차가 역으로 들어옵니다.



다음역인 한탄강역을 떠나가는 통근열차



열차는 유유히 한탄강철교를 건너 초성리역으로 건너갑니다.



바로 옆 다리의 태극기의 무리가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특히 3.1절에는 더욱 와닿는 모습입니다.



임시역인 한탄강에도 집표함이 설치되어 있었군요.



집표함 안을 살펴보았는데 생각보다 많은 승차권이 들어있었습니다.



비록 역건물은 없지만 갖출 시설은 모두 가지고 있는 역의 모습입니다.



한탄강역 역명판의 모습입니다.

간체자와 일본어 표기로 보아 역명판을 최근에 다시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그 옆에는 버스정류장 같이 생긴 대기공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열차시간표는 간단하기 생겼습니다.



한탄강역에도 역에 대한 정보가 걸려있습니다.



역 밖을 나오면 바로 도로가 보입니다.



진짜 역 바깥에 있는 눈에 보이는 건물은 버스정류장이 다입니다.



방금 보았던 태극기가 휘날리는 도로의 모습입니다.

38선 이북이다 보니 상징성이 매우 강한 곳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아까 그 버스정류장에서 바라본 한탄강역의 모습입니다.



이 역명판만이 이 곳이 한탄강역임을 알리고 있습니다.

이전의 역명판에는 글자가 떨어져 나갔었는데 그래서 새로 역명판을 달아둔 듯 보입니다.



한탄강역 주변을 걸어다니면 상당히 좋은 풍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한탄강철교가 높게 뻗은 모습 또한 은근 주변 풍경과 어울려 보입니다.



한탄강역 인근에 캠핑장이 있어 가족 단위의 여행객들이 자주 눈에 들어옵니다.



이제 전곡역으로 이동하기 위해 한탄강역으로 돌아옵니다.



사실 한탄강역은 2019년 3월 30일을 끝으로 더이상 열차를 탈 수 없게 됩니다.

선로 자체가 직선화되어 이설되기 때문에 이 곳을 지나가지 않게 되었기 때문이지요.



볼 때 마다 느끼지만 통근열차의 운전실은 객차간 통로와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그래서 승객들이 착각하고 문을 열려고 하곤 합니다. 기관사분이 깜짝 놀라시지는 않을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