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노레일, 마을을 잇다 - 태백선 고한역[2019.08.30]


 강원도의 험한 산령을 굽이굽이 해체 나가면서 강릉으로 향하던 태백선 무궁화호는 남한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태백시의 추전역을 앞에 두고 정신군 고한읍에 위치한 고한역에 오게됩니다. 추전역이 운영되지 않고 있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해발고도(705m)에 위치한 고한역은 높은 산이 많은 강원도의 특성을 잘 나타낸다고 할 수 있겠지요.



고한역은 마을에서 약간 높은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약간의 오르막길을 올라 고한역에 와보았습니다.



고한역 옆에는 객차를 가조한 시설이 위치해 있습니다.



고한역 앞에는 작은 맞이방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입구 한켠에 추리만화책들을 모아둔 책꽃이가 있습니다.



열차가 오지 않는 시간대의 고한역은 고요합니다.



열차는 하루에 10회 운행되고 있습니다.

청량리행은 오후 6시 39분이 막차입니다.



사북역에는 없던 고객대기실이 마련되어 있군요.



고한역의 오른쪽에 카페가 있군요.



고한역 앞에 있는 나무계단을 내려오면 마을사람들의 사진들이 붙어있습니다.



한산한 마을 안에 제법 큰 초등학교 건물이 보입니다.



과거 탄광촌이었던 고한읍에는 광부의 자녀들이 학교를 다녔겠지요.



고한시장의 입구



탄광촌이었던 마을의 특성을 시장에 잘 살려놓았습니다.



고한시장의 반대편에서 바라본 모습

마을을 돌아다니던 도중 배가고파 점심을 해결했습니다.








갈비탕이 상당히 맛이 좋았습니다.



고한읍내를 둘러 개천이 흐르고 있습니다.

탄광이 한창 운영될 때 이 천에는 검은 물이 흘렀다고 하더군요.



마을 인근에는 고한모노레일이 운행되고 있습니다.



모노레일은 생각보다 상당히 작아보입니다.

흔히 타는 엘리베이터 크기 정도랄까요?



모노레일에 직접 탑승해 보기로 하였습니다.



모노레일 차량 안에서 레일을 바라본 모습



차량 내부는 엘리베이터와 흡사하게 생겼습니다.

문을 열고 닫는 버튼이 엘리베이터의 그것과 똑같습니다.



오르막길을 올라갈때 생각보다 빠르더군요.



아랫쪽을 보니 상당히 가파른 언덕입니다.



읍내 너머를 자세히 보니 고한역이 보입니다.



모노레일은 다시 제가 탑승하였던 곳으로 이동합니다.



모노레일 바로 옆에 강원랜드 사무실이 있었군요.



마을 너머로 보이는 태백선



이제 다시 다리를 건어 고한역으로 돌아갑니다.


날이 어두워지자 카페 간판의 별에 불이 들어옵니다.



방금전에 보았던 그 객차의 뒷모습

다른데로 이동할 예정이 없는지 체인으로 꽁꽁 묶어놓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고한역을 떠납니다.



열차가 오기를 기다리며...



잠시후 청량리행 무궁화호 열차가 고한역으로 들어옵니다.



이제 기차에 몸을 싣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정선군 고한읍 고한리 97-11 | 한쇼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