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역에 무궁화호가 들어올 날은 오는가 - 정동진역 방문기[2018.02.03]


 이번 포스팅에서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KTX 열차를 타고 강릉역에 도착한 후 아직까지 강릉역에 들어오지 못하고 있는 무궁화호를 탑승하기 위해 정동진역에 방문하였을 때 찍은 사진들입니다.



이전 포스팅에서 보셨다 시피 강릉역에서는 정동진역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습니다.



정동진역까지 이동하는 비용은 2000원으로 철저히 무궁화호 연개에 맞춰 운행됩니다.



강릉역-정동진역 셔틀버스 승강장의 모습입니다.



본래 강릉역 영업재개일에 맞추어 무궁화호 또한 강릉역까지 운행될 계획이었으나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인한 인원 수송과 정동진에서 강릉역 사이의 노선이 아직 복구가 되지 않아

한동안 셔틀버스 운행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드디어 정동진역에 도착하였습니다.

버스정류장 너머로는 출발 대기중인 무궁화호가 서있습니다.

본래 청량리까지 운행하는 열차이나 평창올림픽 기간동은 만종역으로 단축되어 운행됩니다.



본래 이 건물은 정동진-강릉 셔틀버스 승차장으로 민든 건물입니다만 생각보다 오래 사용될 듯 보입니다.



건물을 보아하니 생각보다 오래 사용될 듯 보입니다.



10년만에 다시 찾은 정동진역입니다.

맞이방이 새로 만들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본래 정동진역은 이 역건물만 존재하였으나 지금은 미술관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정동진역을 찾는 손님들이 워낙 많이 기존역 바로 옆에 확장한 것으로 보입니다.



역 내부는 최근 코레일의 전철역과 비슷한 분위기 입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로 인해 열차시간이 송두리째 바뀐듯 보입니다.

당분간이겠지만 이 모습도 흔치 않은 풍경으로 기록되겠지요



최근 기존역을 개량할 때 완사역이나 지평역처럼 이 곳도 육교가 만들어질 줄 알았는데

워낙 이 역이 유명하다보니 건널목 방식을 유지하는 듯 보입니다.



잠시후 출발할 열차의 모습입니다. 기관사분들이 분주히 준비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관광명소답게 정동진역의 승강장 바로 옆에는 바닷가가 펼쳐져 있습니다.



벽돌 모양의 우편함이 새로 생겼습니다.



보아하니 플랫폼도 새로 만들었는지 깔끔해 보입니다.



일시운행이다보니 행선판에 종이를 덧대는 식으로 행선지를 알리고 있습니다.



10년전 해돋이를 보기 위해 찾아왔던 그 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정동진역의 바다는 푸르고 아름답기만 합니다.



어느덧 열차의 출발시간이 다가옵니다.



근데 자세해 보니 강릉발 광주행 행선판 위에 붙여둔 것이었군요.



놀랍게도 이 시간에 무궁화호 한 칸을 저 혼자 타고 가보기는 처음입니다.

영동선 구간이 적자라는 이야기를 들어왔지만 이처럼 처참할줄은 전 꿈에도 몰랐죠 ㅠㅠ

하지만 이러한 상황도 차후 강릉역까지 다시 연장된다면 분위기는 달라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리 303 | 정동진역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