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평역 광역철도 탑승기[2017.01.21]



 지난 2009년 수도권전철 중앙선이 용문까지 연장된 이래로 중앙선이 경의선과 직선화되어 경의중앙선이 되었고 상봉, 오빈, 야당역 등이 추가되는 등 경의중앙선에는 많은 일들이 있어왔습니다. 그러다 2017년 용문역 바로 다음에 있는 지평역까지 수도권 광역전철이 들어오게 되면서 경의중앙선의 노선길이는 좀 더 길어지게 되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2017년 1월 21일 오늘 개통된 지평역에서 문산행 광역철도 탑승기에 대해 적어보고자 합니다.


역명    : 지평역(砥平驛)

주소    :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지평역길 32





지평역은 하루 4회 운영되기 때문에 우선 용문역에 내렸습니다.



당역종차 승강장에 지평행 행선지가 새로 추가되었습니다.



용문역에서 지평행 열차 시간입니다. 일 4회이다 보니 참으로 휑합니다.



지평행 열차가 하루 4회이다 보니 타는곳에서도 큼지막하게 안내를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버스를 탄 후 지평면에 도착하였습니다.



인근에는 지평시장이 보입니다. 생각보다 시장 규모는 작습니다.



지평면 사무실의 모습입니다. 오늘 지평역 개통을 축하하는 모습입니다.



동네는 온통 지평역 개통 축하 현수막이 달려있더군요. 수도권전철에 대한 마을사람들의 의지 대단합니다.



지평은 막걸리로 유명한 동네입니다. 집에 가기 전 두 종류의 막걸리를 사서 집에 돌아갔죠.



지평역은 면소재지에서 약 10분 정도 더 걸어가야 나옵니다. 저 멀리 지평역이 얼핏 보입니다.



드디어 지평역이 눈에 들어옵니다.



지평역 바로 앞 사거리의 풍경입니다.



지평역 개통 플래카드가 걸린 것으로 보아 이 자리에서 개통식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지평역 연장개통은 코레일 내에서도 축하할만한 일인가봅니다.



지평역은 입구가 단 1곳밖에 없다보니 보시는 바와 같이 조촐합니다.



지평역 전면샷.



지평역에도 주변지역 안내도가 설치되었으나 주변이 정말 아무것도 없습니다.



마침 제가 타려했던 지평발 열차가 양평을 막 출발하였습니다.



지평역에서는 무궁화호가 꾸준히 정차하던 역이었으며 이번에 수도권 전철도 추가 개통합니다.



아무리 개통이 급했다 하지만 무임승차룰 할 수 있는 틈이 있는건 항상 아쉬울 따름입니다.



한적한 시골마을임에도 수도권 전철 자동발매기는 무려 2대! 

차라리 1대는 일반열차 자동발매기를 두는건 어땠을까요?



지평역에 설치된 문산방면 시간표입니다.

어찌된게 소요산역보다도 시간표가 없어보입니다.



지평역은 구내가 작다보니 수도권전철과 기차 타는곳이 같은 공간에 있습니다.



작은역 답지 않게 열차 도착안내판이 큰 것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왜 요즘은 코레일 역사들이 다들 선개통 후완공이 대세가 된걸까요.



불과 며칠전만 해도 지평역에서 열차를 타기 위해 건널목을 건너야 했었습니다.

수도권전철 개통 후에는 긴급용 이외에는 사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 상황에서는 육교로 하행 열차를 탈 수 없습니다. 즉 아까 그 건널목으로 건너서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지요.



수도권전철 안내판ㅇ느 한 개만 있어도 될텐데 왜 2개나 설치된걸까요?

혹시 있을 연장운행을 대비한 건 아닐까요?



왼쪽길로 가게 되면 일반열차를 이용할 수 있는 통로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ITX-청춘 탑승이 가능한 역 혹은 천안역처럼 기차와 전철이 같은 승강장을 이용할 때 사용되는 단말기가 지평역에도 설치가 되어 있습니다 하루 4회 정차하는 수도권전철을 좀 더 쉽게 사용하도록 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이 개통인데 역내는 아직도 공사판입니다.



역 뒷부분은 농지들 뿐입니다.



드디어 지평역에서도 문산행 열차를 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계단이 무려 2주만에 만들어진 것이 참 신기합니다.



현재 건널목은 인부들의 전용통로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왕이면 개통전에 공사가 끝나는건 어떤지....



육교 설치 전까지 사용되던 건널목입니다.



일반열차 탑승하는 곳에서 바라본 계단의 모습입니다.



마침 저 멀리서 지평행 열차가 역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전철을 타기 위해 기다리고 있습니다.

막상 열차는 반대편 승장장으로 들어왔습니다.



지금 이대로면 반대쪽 승강장으로 도착할 듯 보였지만.



바로 옆 선로로 이동한 후



또 한번 선로를 변경합니다.



드디어 지평행 열차가 역 안으로 진입합니다.



운행 첫날이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이용객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지평역에 도착하자마자 사람들의 포토타임이 진행되고...



고상홈 끝부분에 멈춰선 전동열차의 모습입니다.



건널목 인근에서 바라본 문산행 열차의 모습입니다.



혹시 나중에 일반열차와 함께 역에 있는 순간도 볼 수 있으러나요?



그나저나 이 건널목은 앞으로 어떻게 사용될까요?



지평역 뒷모습입니다.



현재 열차는 지평역에 멈춰섰습니다. 앞으로 양동까지도 열차가 달릴 날은 과연 올까요?



지평역은 벌써 열차안에 안내행선으로 반영된 듯 보입니다.



지평역이 추가됨에 따라 노선도도 스티커가 하나 더 늘었습니다.

당분간은 수도권전철 연장이 없는 한 현 상황은 유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양평군 지평면 지평리 1120-10 | 지평역
도움말 Daum 지도
  • 레더맨 2017.03.09 09: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앞 역인 용문역도 띄엄띄엄이긴 해도 횟수가 그나마 많은데 지평역은 배차 간격이 좌절스러운데 버스마저 별로 안 다니네요. 버스든 전철이든 놓치면 난감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