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탐방기록 - SAP 코리아 방문기[2016.01.12]

흔치않은일상 2016.01.15 17:11

 정보화 시대에 도래하게 되면서 기업들은 기존에 자신들이 해오던 업무 처리를 전산으로 변경하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기업들은 자신들의 주요 업무에 최적화된 전산 시스템을 사내에 구축해야 합니다. 하지만 거대한 기업 내에서 전산 작업을 전담하는 부서를 만들기엔 상당히 부담스러운 과정인 데다가 초기 설비 비용 또한 상당합니다. 게다가 중소기업에서 이를 단독으로 수행하는 업무를 하기엔 비용 이외의 상당한 부담이 따릅니다.

 이러한 기업들을 위해서 솔루션을 제시하여 전산 시스템을 설비하고 이를 관리하는 회사가 필요하게 되었는데요 이번에 소개해드릴 SAP사가 바로 그러한 회사중 하나입니다.

 SAP사는 1967년 독일 만하임에서 IBM 출신 엔지니어들이 설립한 소프트웨어 기업입니다. 일반적인 사람들에게 SAP는 잘 알려지지 않은 B2B 기업입니다만 주요 고객인 기업에게 있어 상당한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회사입니다. SAP의 주요 고객은 자신들이 주로 다루는 전산 업무를 처리하기 용이한 솔루션인 소프트웨어를 필요로 하는 회사들입니다. 최근 빅데이터가 주목을 받게 되면서 SAP에서도 빅데이터를 사용하기를 원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SAP HANA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특히 회사내 데이터들을 시각화하여 이를 그래프와 같은 수치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인 Lumira또한 SAP사의 주요 상품이기도 하지요.


다양한 형식으로 가공된 데이터들(xml, MySQL 등)의 데이터를 수치로 시각화하여

자료를 재구성하는 프로그램 Lumira


 SAP의 한국지사인 SAP 코리아는 다른 해외지사와는 다르게 현지에 연구개발 투자를 하여 국내에서도 소프트웨어 개발 부서를 두고 있습니다. 인원은 약 200명 규모로 한국에서 개발된 소프트웨어가 해외에서도 사용되기도 할 정도로 SAP는 한국에서의 투자도 상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SAP 코리아 방문은 고려대학교 공학교육거점센터에서 진행된 '빅데이터를 활용한 SW 융합 교육과정'의 일정차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SAP 코리아는 지하철 도곡역 인근에 있는 군인공제회 빌딩 내에 위치해 있습니다.



 도곡역 4번 출구에서 내려 계속 앞으로 가다보면 군인공제회 건물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 멀리 입주 기업 간판이 눈에 보입니다. 가까이서 확인해 보면...



 위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SAP사의 로고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군인공제회 입구로 들어가 오른쪽 엘리베이터 타는 곳으로 이동합니다.



 안내판을 보이는 것과 같이 SAP 코리아는 총 4개의 층에 상주하고 있습니다. 경비원에게 방문 목적을 말한 후 사내에 들어가보도록 합니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리시면 보이는 바와 같이 SAP사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이번에 SAP 코리아를 방문한 목적이기도 한 빅데이터 SW 융합교육과정 프로그램 입니다.



 사내에서 헌혈 캠페인이 진행중인 것으로 보입니다. 피와 같은 발음인 P를 활용한 직원분들의 재치있는 아이디어가 인상깊습니다.



 제가 교육을 받았던 SAP 코리아 24층 안내도 입니다.



 올해로 SAP가 한국에 진출한지 20주년을 맞아 사내에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한 켠에는 직원들이 물품들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비되어 있습니다.



 회의실 내부입니다. IT 기업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분위기의 모습입니다.

 회의실 내에 있는 책상은 높낮이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는 점이 참 신기하더군요.



 사내에서 바깥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일을 하다 창밖을 보면 어려운 일도 술술 풀릴 듯 한 느낌이 듭니다.



사내 사무실 모습입니다. 개인 사석이라기 보다는 공용 좌석에서 자유롭게 사용하는 듯한 모습입니다.

아마 사석의 경우 다른 층에 구비되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직원 한 분께서 열심히 일을 하고 계시는 모습입니다.



사내에 구비된 사물함입니다. 자동식으로 자신의 사원증이 있어야 열리는 구조인 듯 합니다.



사무실에서 회의실 사이의 통로입니다.



벽에 붙여둔 말들이 참 재치있군요. 이런 분위기의 회사 참 좋습니다!



Quiet room이라 적혀있는 것으로 보아 조용하게 업무를 보아야 하는 곳으로 보입니다.

안에 전화기가 있는 것으로 보아 중요한 통화가 필요할 때 쓰이는 곳으로 보입니다.



회사 한 켠에 마련되있는 카페테리아입니다. 냉장고와 커피머신 등 없는게 없어 보입니다.



회사 창밖을 바라본 풍경입니다. 역시 강남은 빌딩의 숲으로 둘러쌓여있는 모습이로군요.



SAP 코리아에서 진행하는 Design Thinking 수업이 한창 진행중인 모습입니다.




 SAP 코리아에서는 대학생과 직장인 및 관공서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Design Thinking 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 Design Thinking은 미국 캘리포니아의 Stanford University에서 2박 3일 일정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수업에서는 단 1일로 압축해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수업에 참가해보니 너무 짧은 시간에 많은 것을 다루려다 보니 시간 부족 등의 아쉬운 점들이 느껴집니다. 하지만 평소에는 쉽게 접하기 어려운 수업이기에 개인적으로는 실리콘벨리 탐방 이후로 상당히 인상깊었던 시간이었습니다.




 Design Thinking 수업을 통해 SAP 코리아에 방문한 이번 기회에 많은 것을 느꼈습니다. 작년 실리콘벨리 탐방을 하였을 때 느꼈던 회사 내의 자유로운 IT 기업의 분위기를 이곳 대한민국에서도 느낄 수 있었다는 점이 상당히 큰 의미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현재 SAP 코리아에서 진행하고 있는 Design Thinking 교육과정은 실제 미국의 IT 기업들이 회사내에서 활용하고 있는 방식 중 하나입니다. 회사내 직원들이 서로 수평관계로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는 집단 지성을 통해 좋은 아이디어를 찾아가는 과정은 상명하복 문화가 주를 이루고 있는 우리나라의 기업문화에 있어서 상당히 신선한 충격일 것입니다. 실제 국내 기업들도 이 Design Thinking 교육과정을 통해서 자신의 회사가 발전할 수 있다면 이를  적용해 보겠다는 의향을 비친 기업인 분들도 계시다고 하니 한 편으로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달라질 기업문화의 모습을 살짝 기대해 보기도 합니다.


 언제부턴가 빅데이터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SAP 또한 후발주자로서 빅데이터를 처리하는 분산컴퓨팅 사업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것을 보면 앞으로도 빅데이터는 반짝 하고 사라지는 유행으로 끊나지 않고 오늘날의 인터넷처럼 일상의 일부로서 자리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만큼 빅데이터를 설계하는 데 있어 중요한 Design Thinking또한 빅데이터의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준비해야 할 전략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도곡동 467-12 | SAP Korea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