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 Launchpad란?

임베디드/TI 2014.07.18 22:20

 매년 TI는 자사에서 진행하는 대학생 콘테스트 참가자들에게 자사의 Launchpad를 제공하는데요.

과연 Launchpad는 어떤 물건일까요?




 위에서 보시는 것들이 바로 TI에서 제작한 Launchpad의 일부입니다. 2014년도 대학생 콘테스트에서는 위의 Launchpad들이 제공되기도 하였지요.


 Launchpad는 TI에서 제작한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좀더 쉽게 활용할 수 있게 만든 기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런치패드 위에 설치되어있는 마이크로프로세서가 핵심인 것이지요.


 혹시 마이크로프로세서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들께 설명드리자면 컴퓨터에 사용되는 CPU의 일종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CPU가 컴퓨터가 동작하기 위한 연산을 담당하듯이 마이크로프로세서 또한 기기가 동작하기 위한 연산을 담당합니다. 마이크로프로세서의 경우 컴퓨터에 비해 단순한 기기들을 컨트롤 하는 역할을 주로 하기 때문에 컴퓨터에 사용되는 CPU보다 낮은 성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통 국내 대학 전자공학이나 컴퓨터공학 전공일 경우 학부생을 대상으로한 마이크로프로세서 과목들이 있을 것입니다. 수업시간에 주로 다루는 마이크로프로세서는 Atmega128로 인터넷 상에서도 수많은 예제들을 볼 수 있습니다. 해당 과목을 수강하신 분들이라면 마이크로프로세서에 관련된 개념은 어느정도 잘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TI의 마이크로프로세서로도 수업시간에 배운 내용들을 거의 동일한 기능들을 구현하실 수 있습니다.



위에 보시는 사진은 TI에서 제작한 런치패드인 EK-TM4C123G입니다.

런치패드의 중간과 윗부분에 달려있는 검은 정사각형 모양의 칩이 바로 마이크로프로세서이지요.


TI의 런치패드는 자사에서 만든 부스터팩이라는 추가적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기기를 설치하여 더 많은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프로세서에 프로그램만 올려놓는다면 런치패드 위에 바로 꽃아 사용할 수 있는 것이지요.


거의 대부분의 개발자들이 임베디드 작품을 제작할 때 해당 마이크로프로세서의 기능을 DataSheet를 통해 확인하여 자신이 원하는 기능이 있는지를 확인한 후 선택하게 됩니다.

위에 보시고 계신 TM4C123G 런치패드 또한 데이터시트를 구글 검색을 통해 쉽게 다운로드하실 수 있습니다. 학부생 수준에서 구현할 수 있는 기능들이 거의 다 갖추어져 있으므로 사용중 기능상의 문제를 겪는 경우는 드물 것입니다.


TI에서 제작한 마이크로프로세서에 프로그램을 올리기위해서는 CCS(Code Composer Studio)를 설치하여야 합니다. 설치 방법은 다음 포스트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마이크로프로세서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으신 분은 다음 글을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위키백과

http://ko.wikipedia.org/wiki/%EB%A7%88%EC%9D%B4%ED%81%AC%EB%A1%9C%ED%94%84%EB%A1%9C%EC%84%B8%EC%84%9C


TM4C123G 런치패드에 사용된 마이크로프로세서 TM4C123GH6PM의 데이터시트

http://www.ti.com/lit/ds/spms376e/spms376e.pdf



Read me

Read me 2014.07.18 21:38

 이 포스트는 임베디드 및 안드로이드, 프로그래밍언어 등에 관한 내용을 위주로 다룹니다.

 글을 읽는 대상은 관련 분야에 거의 문외한이어서 진입 장벽이 너무 높아 입문이 매우 버거운들 부터 입문은 했으나 제작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게 될 분들을 대상으로 작성합니다.

 글의 내용은 블로그 주인장이 작업을 하던 중 막혔던 부분이나 이러한 부분을 해결하는 과정등을 다룰 예정입니다.

 어떤 분에게는 너무나도 기초적인 내용을 다루는 것 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입문자들에게는 최대한 관련 지식에 대한 문턱을 낮추어 최대한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연구하여 포스팅을 할 예정입니다.


 본 블로그에서는 아래 사항을 꼭 지켜주셨으면 합니다.


 1. 본 블로그에 방문해주신 분들 누구나 자유롭게 댓글과 방명록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시 해당 포스팅과 관련된 내용만 달아주시기 바라며 포스팅과 관련되지 않는 내용이나 그 외 기타 사항에 대해 문의 사항이 있으실 경우 방명록을 사용해주셨으면 합니다.


 2. 포스팅과 관련성이 매우 떨어지거나 광고 등 스팸성 댓글은 삭제 대상입니다.


 3. 비밀글은 원칙적으로 답변을 하지 않습니다. 이 곳은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과 지식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서로의 의견을 나누는 곳을 지향하고 있으므로 함께 이야기를 나누었으면 합니다.


 블로그를 방문해주신 분들 모두 좋은 정보를 얻으셨으면 합니다!

'Read 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ad me  (1) 2014.07.18
  • Justin T. 2015.04.25 16:2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추가사항
    블로그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이나 문의사항이 있으실 경우 방명록에 적어주시기 바랍니다.

TI university program을 아시나요?

임베디드/TI 2014.07.18 21:07

전자공학을 전공하시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TI라는 회사의 존재를 들어보셨을 겁니다.

굳이 전자공학 출신이 아니더라도 TI에서 만들고있는 공학용 계산기를 써보신 분들도 계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의 많은 사람들이 TI의 존재조차 모르시는 분들이 많으실거라 생각합니다.

그런고로 잠시 TI에 대해 설명해드리자면..




 TI(TEXAS INSTRUMENTS)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미국 텍사스 주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반도체회사입니다.

전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인텔,삼성전자,도시바 다음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으며, 반도체를 주도로 전자분야에 비중이 큰 한국에도 지사를 두고 있습니다.




대략 TI의 위엄은 이 사진 한장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무엇보다도 대학생 분들께 TI가 익숙한 이유중 하나라면 TI에서 진행하고 있는 TI university program 때문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TI university program이란 말 그대로 TI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자료를 제공하며 매년 진행하는 콘테스트를 통해 대학생들에게 자사의 런치패드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러한 것들을 대학생들은 거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TI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바로 캡쳐한 사진입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이렇게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프로그램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TI에서는 매년 대학생을 대상으로 자사 제품을 활용한 콘테스트를 진행합니다.

입상시 상금도 탈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인기있는 대회이기도 합니다.

전자공학 동아리 선배들이 후배들에게도 상당히 강조하는 편인 대회이기도 하지요.

매년 4월 경 그해의 콘테스트를 공지하는 포스터를 각 학교마다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임베디드 분야에 관심이 많은 분이라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입니다.

간단한 제안서를 제출하면 인원당 원하는 런치패드 1종류를 각각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를 활용해서 여러분들이 상상하였던 작품을 만들어 우수상에 도전해 보는건 어떨까요?




Hello, Tistory!

흔치않은일상 2014.07.18 02:58

1978년 C언어를 처음 개발한 데니스 리치 경이 컴퓨터에 글자를 띄우기 위해 처음으로 사용한 예제가 바로 "Hello, world!"였다.


그리고...

2014년 늦깎이 공대생이 처음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개설하면서 처음으로 쓴 글의 제목은 바로 "Hello, Tistory!"였다.


비록 지금은 앞을 내다보며 늦은 밤까지 열정을 쏟아붓는 내가 미래에는 어떤 모습일까

그리고 미래의 내가 다시 이 글을 보게 되었을 때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매우 궁금하다.


그렇게 평범했단 나는 이렇게 블로그를 개설하였다.